[대전투데이] 아산, 성매매 업소 사라지나?

아산, 성매매 업소 사라지나?-

아산시 여성단체협의회 아산시와 경찰서방문 의견서 전달

아산시 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성순)가 지난 4일 아산시와 아산경찰서를 잇따라 방문해 정부의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폐쇄 방침에 아산시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아산시 시민로 일원에는 속칭 장미마을이라 일컫는 성매매 업소가 수십년째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04년 성매매특별법 시행 첫해에 전국적으로 35개이던 성매매집결지는 현재 10곳이 폐쇄돼 25곳이 남아있다.

이날 방문에서 여성단체는 2016년 전국체전을 준비하는 아산시가 도시 이미지 제고와 도시 가치 상승을 위해서라도 성매매 업소를 폐쇄하고 그 자리에 문화예술마을과 시민공원으로 시설을 변화시킨 타 지자체를 벤치마킹해 도시 재생사업 차원으로 정화해 주길 요청했다.

특히 성매매 집결지 폐쇄에는 종사자의 이주와 재활 대책 등의 종합적 검토가 선행되어야 하는 어려움이 있으므로 경찰과 아산시 등에서 단계적이고 종합적 협의를 통한 폐쇄를 요구했다.

복기왕 시장은 "여성단체의 의견에 공감한다"며 "단기간에 폐쇄 등을 결정할 수는 없지만 종합적인 계획을 세워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접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장미마을 불법 영업행위를 집중단속 및 행정처분으로 제재하고 청소년 보호를 위해 청소년출입금지구역으로 설정하는 등 정화노력을 해왔다. 현재 장미마을 내 30여개 이내의 업소가 운영되고 있다.< 저작권자 © 대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