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2차 수요시위 성명서

1442차 수요시위를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가 주관했습니다.

이에 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공유합니다.

제144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성명서

“아니다, 이거는 바로 잡아야 한다. 도대체 왜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단 말이오.”
1991년 8월 14일, 여성인권운동가 고 김학순님은 최초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증언으로 알려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던 여성들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되었던 1990년대 초반, 증언에 나선 여성들에 대한 모질고 험한 소리들을 기억합니다. ‘돈 벌려고’, ‘몸 판’ 것이라는 혐오와 낙인 속에서도 자신들의 피해 경험을 드러낸 여성들, 그 여성들은 누군가의 말처럼 최초의 ‘미투운동’ 당사자들이었습니다. 2020년 지금도 피해여성들이 오히려 비난과 모욕적 댓글에 시달리다 목숨을 버리기까지 합니다. 그만큼 견디어 내기 힘든 고통임에도, 더구나 물리적 위협과 공포까지도 감수해야 하는 일임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였던 우리의 당사자 선배활동가들은 무수한 ‘증언대’에 서서 세상을 움직였습니다.

전쟁과 폭력에 대해 이보다 더 강력한 증거가 있을까요? 이에 대해 사죄도 반성도 없이 오히려 역사를 왜곡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결코 여성들의 ‘증언’이 부족해서가 아닙니다. 피해여성들을 공격하는 이들은 끝없이 ‘선택’과 ‘동의’를 주장합니다. 성매매에서조차 ‘절망적 선택의 막다른 길’을 선택이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남성의 폭력과 착취를 ‘권리’라고 부르고 여성들의 ‘막다른 길’을 ‘자발적 선택’이라고 칭하는 것은 가장 확실한 피해자 책임론이자 가해자의 책임 회피일 뿐입니다.

용감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사자 활동가들은 그 틀에 갇혀있지 않았습니다. ‘여성인권’을 말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고, 세계의 수많은 전쟁과 폭력의 피해자들과 연대하고자 했습니다. 이들이 있었기에 1990년 37개 여성단체의 결의로 발족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100만 시민의 뜻을 모아 현재의 정의기억연대가 되었습니다.

당사자 운동의 당사자는 그저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경험을 통해 알 수 있었던 ‘진실’의 맥락을 알리려는 사람들, 그 진실로 세상의 변화를 촉구하는 사람들입니다. ‘내가 증언자다, 내가 생존자다, 우리의 존재가 실천이다‘라는 외침은 정의를 바로 세우는 기억투쟁입니다. 불쌍한 피해자, 선량한 피해자가 아닙니다. 자신들의 경험을 통해 세상의 변화를 촉구하는 경험당사자 활동가입니다. 일본군 ‘위안부’ 경험 당사자로 전쟁의 참상을 알리고 평화를 위해 헌신한 선배 활동가입니다.
그들이 있어 우리는 일본군 성노예제의 역사적 진실에 가닿을 수 있었고 그들이 있었기에 역사를 텍스트 삼아 전쟁과 평화라는 정의를 실천으로 담보할 수 있는 ‘수요시위’라는 장소와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여성인권과 평화를 위해 아프게 퍼올린 ‘기억’들로 우리는 결코 과거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 돌아가지 않을 것입니다.
수많은 ‘기억’의 목소리가 쨍쨍하게 우리 영혼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이거는 꼭 이거는 밝혀야 된다. 다 모르고 있으니까 난 당사자, 난 안단 말이다. 내가 증언을 해서 실토를 안 하면 이게 행상이 묻히고 만다. 이리 내가 겪은 걸로 가지고 실토를 해가지고 증언을 해야 사람들에게 알려야겠다 그런 마음이 나대. 그러니까 나이가 골백살을 먹어도 과거에 당한 걸 잊어지지가 않아. 잊어버리지를 않아. 그게 머리에 징하게 박혀있다고. 그래서 증인을 한거야. 꼭 이거는 세상에 알려야겠다고 싶으니까”

2002년 김복동 할머니가 인터뷰 말미에 한 말씀입니다. 증언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했던 수많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경험 당사자 여성들을 기억합니다!!! 미안하고 감사합니다!!!

정의. 기억. 연대가 가고자 하는 길,
일본군 ‘위안부’ 피해 활동가들이 가야 한다고 했던 길,
우리 함께 손잡아 피해자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고, 이 땅을 전쟁 없는 평화로운 세상으로! 그 길을 함께 가려는 수요시위에 참석한 우리 모두에게 응원을 건냅니다!

– 피해자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역사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진실은 여기에 있다. 일본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즉각 배상하라!
– 우리는 기억하고 기록하며 여성인권의 역사를 미래세대에 이어줄 것이다. 역사왜곡, 진실왜곡 당장 멈춰라!
– 우리는 끝까지 싸울 것이다. 명예회복과 정의실현의 그날까지!

2020년 6월 3일
144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참가자 및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일동
성명/보도자료

[행사알림]141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1992년부터 이어져 온 수요시위의 1412차 집회를 전국연대가 주관합니다.
일시: 2019년 11월 6일(수) 오후 12시
장소: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