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민들레순례단 일정소개

1. 대명동 화재참사지

2000년 9월 19일 화재가 발생한 장소입니다. 대명동 시장 안 좁은 골목으로 이어져 있는 이 곳에는 ‘유리방’ 형태의 업소들이 모여있었습니다. 아직도 군산시청에서 부착한 ‘청소년통행금지’ 팻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2000년 화재 당시 불은 20여분 만에 진화되었으나, 1층 출입구는 잠겨있었고 창문에는 모두 쇠창살이 달려 있어 탈출이 불가능했습니다. 이 참사로 여성 5명이 사망했습니다.

2. 개복동 화재참사지

2002년 1월 29일 개복동에서 또 다른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바로 옆에 파출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흥업소가 밀집되어 있던 곳이었습니다. 대명동 화재와 마찬가지로 개복동에서 화재가 난 건물도 1층은 밖에서만 열 수 있는 자물쇠로 잠겨 있었고, 밖에서 창문으로 보이는 곳들은 모두 안쪽에서 합판과 벽지로 막혀있었습니다. 이 화재로 14명의 여성이 사망했습니다. 화재장소를 여성인권을 기리는 공간으로 조성하자는 요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나 군산시에서는 이를 무시하고 방치하고 있습니다. 이에 민들레순례단에서는 매 년 이 공간에 현수막을 게시하고 여성들을 기리는 조형물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3. <개복동2002. 기억> 전시회, ‘그 후 17년을 잇다’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에서 매년 9월, 군산화재사건을 기리는 전시회를 엽니다. 이번 전시에는 2002년 개복동 화재참사 당시 수거한 여성들의 유품 및 일기와 민들레순례단의 역사, 성매매경험당사자네트워크 뭉치의 활동 등이 소개되었습니다.

전시회 자세한 내용 보기↓ ↓ ↓ 
 https://jkyd2004.org/기록-전시회-그-후-17년을-잇다/ 

4. 임피승화원

2000년 군산 대명동 화재참사 당시 사망한 무연고자 여성 2명을 군산 임피승화원에 안치했습니다. 민들레순례단은 매 년 이 곳을 방문하여 여성들을 추모합니다.

5. 아메리카타운

1948년 일본의 패망 이후 기지를 접수한 미군은 군산에 주둔하기 시작했고, 이후 미군병사를 대상으로 하는 아메리카타운이 조성되었습니다. 정부는 새마을사업의 일환으로 군산 아메리카타운을 정비했습니다. 이곳 아메리카 타운은 어떻게 정부가 성산업을 정치·경제적으로 이용하고 사용해 왔는지 알 수 있는 상징적인 곳입니다.

활동소식

2019 민들레순례단

여성인권센터 보다와 민들레순례단 참여자들이 군산에 왔습니다.
성착취 카르텔을 박살내기 위해!
2000년과 2002년 군산과
현재의 성착취현장을
기억하고 행동하기 위해!
우리의 행동과 연대는 계속 됩니다.

“반복되는 시간의 고리를 끊기위해 우리는 기억하고 행동합니다.
망각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 맞서 우리는 계속 기억할 것입니다.”

#2019_민들레순례단

[9차 페미시국광장-발언문]

활동소식

<개복동 2002. 기억> 기록 전시회 ‘그 후, 17년을 잇다’

◎ 전시일정 : 9월 18일(수) ~ 9월 27일(금) 오전10시~오후5시

◎ 전시장소 : 평화바람 부는 여인숙

2002년 개복동 14명 여성들의 죽음은 ‘죽어야 사는 여성들의 인권’이 되었습니다. 성매매 구조가 여성에 대한 폭력이자 착취인것을 죽음으로 드러냈고 반성매매 여성인권운동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전국 각지의 현장에서 성매매 여성들의 인권을 지원하고 성착취 구조에 저항하는 반성매매 운동을 펼쳐가는 강력한 원동력은 ‘2002 개복동’의 기억입니다. 기억의 힘은 분명히 존재합니다. 반복되는 시간의 고리를 끊기 위해 우리는 기억하고 행동합니다. 망각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에 맞서 우리는 계속 기억할 것입니다.

우리는 14년째 민들레순례단으로 역사의 현장들을 순례하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 유곽으로부터 미군 기지촌, 집결지로 이어지는 100년에 이르는 여성 착취의 현장, 여성 인권 역사의 공간을 함께 걸었습니다.

‘우리가 먼저 기억하자’고 시작한 맨 처음 발걸음이 세월을 더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더하고 있습니다. 1년에 한번뿐이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이 시시때때로 이 현장을 다녀갑니다.

우리의 순례는 이 공간들을 여성인권의 이야기가 생생하게 역동하는 정치적인 공간, 공적인 공간’으로 전환시켰습니다. 그 공간에서 우리는 반성매매운동의 힘을 얻고 시공간을 넘어서는 연대를 경험합니다. ‘집결지에서 버닝썬까지’ 우리사회의 성매매․ 성착취 카르텔이 해체될때까지 우리의 걸음은 멈추지 않을것입니다.

아직도 개복동 공간은 여성들에게 되돌려지지 못한채 ‘묶여’ 있습니다. 우리의 기억과 순례가 멈추지 않는다면 언젠가는 여성인권의 역사가 담긴 ‘기록과 성찰, 치유와 회복의 기억공간’이 그곳에 자리하게 될 것입니다.

이 전시회는 과거 그녀들의 고통과 만나고, 우리가 꿈꾸는 성매매․ 성착취 없는 세상을 상상하며 행동했던 시간들에 관한 기록입니다. 민들레순례 기간 동안 전시되는 2002 개복동 이후 17년을 잇는 이 전시에 긴 호흡으로, 공감과 연대의 시선으로 함꼐 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주최 :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개복동기억공간추진위원회

후원 : 전라북도 성평등기금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