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일보] 접대여성 불법 알선 조폭 등 29명 입건

접대여성 불법 알선 조폭 등 29명 입건전북경찰, 유흥업소 업주 등 5명도…성매매 3명 수사

남승현  |  reality@jjan.kr / 최종수정 : 2016.02.21  21:46:11
전주시내 유흥업소와 노래방 등지에 접대여성을 알선하는 속칭 ‘보도방’영업을 하며 부당이득을 챙겨온 조직폭력배 행동대원 등 3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무허가 유료 직업소개소를 만들고 접대여성을 불법 알선한 혐의(직업안정법 위반)로 전주지역 모 폭력조직 행동대원 신모씨(33)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한 경찰은 접대여성들에게 성매매를 시킨 혐의(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 법률 위반)로 유흥업소 업주 김모씨(33)등 5명을 입건하고, 보도방을 이용해 성매매를 한 접대여성 A씨 등 3명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 등은 지난 2013년 초 부터 최근까지 전주시내 유흥주점이 밀집한 아중리와 중화산동 일대에서 보도방 연합회를 구성, 접대여성을 전주시내 유흥업소와 노래방 등에 소개해주고 수수료를 챙기는 등 4년 동안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