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강남구, 유흥업소 단속해 19개소 적발

서울 강남구가 지난 2월 '도시선진화담당관'을 신설하고 유흥밀집 지역을 벗어난 법의 사각지대를 중심으로
43개소 업소를 점검해 단속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19개 업소(44%)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강남구는 이번에 적발된 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시설개수명령 등 행정처분과 유흥주점 영업행위로 업주 6명을 입건하고 유흥업소 건물주에 대해선 건물 원상복구명령을 내리고 미이행 시
이행강제금을 부과했다.

적발된 유형으로는 ▲ 유흥주점이 아닌 업소에서 유흥접객원 고용행위 ▲ 허가면적 이외 무단 사용 행위 ▲
내부시설 무단 변경 사용 등 다양한 위반 행태를 보였다.

특히, 강남구 언주로에서 집단으로 영업 중인 유흥주점의 경우, 건물
구조물을 무단으로 변경해 건물 옆 숙박업소와 지하층과 1층에 비밀통로를 만들어 주점에서 바로 숙박업소로 이동해 성매매 행위가 가능했고 사무실
용도의 6층에는 카메라와 초이스 미러를 통해 허리에 번호표를 달고 앉아 있는 유흥 접객원들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초이스 룸'을 만들어
영업하다 적발됐다.

또한 구는 불법 선정성 전단지 근절에도 주력해 밤늦은 시간 차량을 이용해 신속하게 뿌려지는 선정성 전단지 배포
단속을 위해 단속에 앞서 선정성 전단지 배포 지역, 배포 형태, 배포 시간대 등 충분한 검토와 현장 조사를 통해 여러 번 단속 과정을 되풀이해
올해만 벌써 8명의 무단 배포자를 검거해 '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송치했다.

이 밖에도 통신사와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선정성
전단지에 쓰이는 전화번호 총 648개를 사용을 중지시켰다.

이와 같은 단속 결과에 대해 강남구는 "지난달 조직개편을 통해, 불법
퇴폐업소와 신변종 성매매 행위 근절 특별사법경찰관을 4명에서 7명으로 크게 늘이고, 필요시 전 부서원이 불법 퇴폐행위 척결에 참여할 수 있는
'도시선진화담당관' 조직체계 개편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도시선진화담당관 신설을 계기로 불법 퇴폐영업행위 근절에
더욱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앞으로 주택과 학교 주변 등 법의 사각지대 유흥업소의 단속에 불광불급(不狂不及)의 자세로 임해 청소년 유해환경과
거주민 주거안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www.ignnews.co.kr) 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