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여수 성매매업소 女종업원, 업주에 맞아 뇌사상태

헤럴드경제] 여수의 한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업주에게 폭행을 당해 뇌사상태에 빠지는 일이 벌어졌다.

30일 (사)광주여성인권센터와 광주여성의 전화, 성매매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여수YWCA 등 여성단체들은 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피해 여성 강모(35)씨는 여수 학동의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하다 지난 19일 이 업소의 실제 업주인 박모 전무로부터 약 1시간동안 폭행을 당해 119구조대에 실려가 광주 모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뇌사상태로 입원해 있다.

속칭 바지사장 명의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51130000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