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005년 3월 27일 하월곡동 성매매 집결지 화재를 추모하며

1. 2005년 3월 27일, 속칭 ‘미아리 텍사스’라 불리는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성매매집결지에서 화재가 발생해 여성 5명이 사망한 지 16년이 지났다. 당시 불은 20분 만에 진압되었지만 5명의 여성이 목숨을 잃었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성매매집결지 “미아리”는 성행하고 있다.

2. 집결지 화재 참사는 화재의 크기에 비해 매번 사상자가 많이 발생한다. 그 이유는 집결지의 구조 때문이다. 불법 개조와 증축을 많이 한 탓에 1~2평 남짓한 업소의 방들이 합판으로 연결되어 있어 불이 금방 옮겨 붙는다. 창문은 매우 작거나 막혀 있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3. 2020년에도 미아리에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아무도 다치지는 않았지만 미아리는 여전히 화재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공간이다. 집결지 안 골목은 성인 두 사람이 나란히 걷기에도 비좁고, 현관 알선업자(일명: 호객꾼)들이 쉬기 위해 만든 불법 구조물과 업소 외부에 설치된 CCTV 전선들이 뒤엉켜 있어 한번 불이 나면 큰 화재로 번지기 쉽다.

4. 더욱이 2020년을 강타한 코로나-19는 미아리 여성들의 생존을 더욱 위협하고 있다. 방역지침과 무관하게 알선업자들은 여성들을 매개로 속칭 “장사”(성착취 산업)를 하고 있고, 여성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는 성 구매 남성이 결정할 수 있다.

5. 2021년 여성인권센터 보다는 ‘우리는 미아리를 모른다.’라는 주제로 미아리에서 살고 지낸 여성들의 목소리를 듣고 기록할 예정이다. 재개발 형식의 폐쇄로 여성들을 몰아내는 것이 아니라 여성 인권의 관점에서 미아리를 기억하고자 한다.

6. 우리는 16년 전 미아리 화재 참사를 비롯하여 성착취 산업으로 목숨을 잃을 여성들을 추모하며, 이제는 그 누구도 삶으로부터 멀어지지 않기를 바란다.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