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혐오와 낙인에 기댄 막말대잔치는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성인지감수성 무지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여성에 대한 폭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5월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 발언중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달창’이라는 단어를 썼다고 한다. 이 표현에 대해 논란이 되자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면서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고 한다.

정치인들의 막말 대찬치의 수위가 갈때까지 갔다고 해도 야당원내대표 의원이 극우성향인터넷커뮤니티(일베)에서 사용하는 여성에 대한 혐오표현을 공개적인 대중집회장소에서 사용한 것은 단순한 실수로 넘어갈 문제가 결코 아니다. 정치인들이 그동안 아무 거림낌없이 사용해 온 ‘정치적 창녀’방식을 똑같이 답습한 구태이자 성인지감수성에 대한 무지를 스스로 드러낸 것에 다름 아니다. 또한 여성에 대한 혐오와 공격을 일삼고 있는 극우커뮤니티의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성 지지자들을 ‘창녀’에 빚댄 공격은 단순한 정치적 지지자에 대한 공격만이 아닌 여성혐오와 낙인을 조장하는 것으로 표현의 자유가 아닌 여성에 대한 폭력임을 경고한다.

성명/보도자료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