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자활센터 해봄] 전북여성자활센터 Doing 방문 후기

5.18(수) 완연해진 따스한 날씨와 함께 해봄 활동가들은 전주로 향했습니다. 전북여성자활센터 Doing을 방문하고 컨설팅을 받기 위해서였습니다. 변화한 선미촌을 라운딩하고, Doing에서 운영하는 작은 가게들을 방문했습니다. 어떤 아이템으로 공방을 운영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해봄에서 적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있는지 고민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라운딩이 끝난 뒤, 전북여성인권센터로 이동하여 20년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영상을 시청하고, 본격적인 컨설팅을 시작했습니다. 컨설턴트로는 대구여성인권센터의 이사이신 김한기령 선생님과 전북여성자활센터 Doing의 센터장님이신 김미선 선생님이 참여해주셨습니다. 이제 막 생긴 여성자활센터 해봄의 활동가들은 궁금한 것이 많았는데요, 저희들의 모든 질문에 성심성의껏 함께 고민해주시고 경험을 공유해주시며 하나하나 답해주셨습니다. 비록 4시간으로 길지 않은 시간이었음에도, 20년의 역사만큼 쌓인 노하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어떤 자활센터가 될 것인지, 어떤 공방을 운영할지, 언니들에게 어떤 활동가로 다가가야 할지, 그리고 나 스스로 어떤 다짐을 하는 것이 좋을지, 많은 힌트를 얻을 수 있었어요. 앞으로 걸어나갈 시간만큼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하겠지만, 어떤 방향으로 우리의 걸음을 시작할지 조금은 더 선명해진 것 같습니다.

20년 뒤, 해봄도 찾아오는 후배들에게 등대가 될 수 있도록, 20년 뒤에도 언니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활동소식